• 최종편집 2024-05-29(수)
 
대구경북통합 신공항 통과 행사
[리더스타임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국회 통과는 대구경북 500만 시도민 덕분입니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4월 17일 엑스코에서 열린 첫 전 직원조회에서 ‘대구경북통합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국회 통과를 대구경북 500만 시도민과 함께 경축하고, 시(市) 공무원들에게 대역사에 도전하는 주인 된 자세를 강조했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신공항 건설사업은 지역의 건국이래 최대의 사업이며 대구경북 중남부 경제권 구축의 토대”라며 “TK 새 시대의 개막과 대한민국 한반도 3대 도시의 위상을 되찾고 하늘길로 세계와 경쟁하는 열린 글로벌 도시로 나아가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특별법이 통과되리라고 믿은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고, 지역에서조차도 큰 호응은 없었다”라며 “국회의원으로서, 대구시장으로서, 대구 시민과 국민들을 설득하여 일부의 반대와 견제를 넘어서 영호남의 협력을 통해 마침내 대구 미래를 위한 헌정사상 첫 기부대양여 특별법이 통과된 것이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통합신공항의 청사진도 발표했다. 우선, 통합신공항은 유사시에 인천공항을 대체하는 핵심 안보 기지로, 평상시에는 국내 항공 여객물류의 25% 이상을 책임지는 첨단 여객물류 복합공항 건설이다.

또 공항 산단 수백만 평은 항공 수출입이 가능한 미래첨단 산업 중심으로 구축하고, 고속도로, 고속철도, UAM 등 교통망을 완비해 단 시간 내에 공항에 닿을 수 있도록 준비한다.

대구의 미래 계획도 신공항 중심으로 전면 재편한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대구 동부의 K-2 공항 후적지 등 500만 평은 관광, 상업, 첨단 연구개발 단지로 조성, 대구경제와 일자리를 만드는 성장엔진으로 만들고, 중앙고속도로를 확장하고 군위와의 도로 접근성을 크게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또 “도청후적지는 도심융합특구를 조성하고 칠곡 한복판의 20만 평은 신공항 프론트 도시로 개발하고 K-2후적지역과 동대구 서대구역을 거치는 신공항 고속철도, 각 구군의 버티포트와 신공항을 연결하는 UAM 노선을 건설해 도시의 품격과 위상을 드높이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100만 평의 제2국가산업단지나 서비스 로봇 융합단지, 그리고 2조 2천억 원이 투입되는 디지털 혁신 거점도시도 신공항을 통해 세계로 연결될 것”이라며 “3.8km 활주로 국제공항을 가진 대구는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도시가 될 것이다”라고 확신했다.

마지막으로 대구광역시 공무원에게도 주인 된 자세도 당부했다.
“대구는 대한민국 혁신의 롤모델이 됐고 2030년 신공항 개항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라며 “사상 초유의 대역사 앞에 신공항 사업은 기본적으로 대구 공무원들의 책무이며 우리들 손으로 해내야 하고 우리 당대에 이런 도전이 주어진 것에 감사드리며 함께 힘을 모아 나가자”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9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TK 새 시대 개막 신공항 대역사는 대구 공무원의 책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