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미국 여자 U-20 대표팀과의 친선 2차전에 선발로 나선 여자 U-20 대표팀 선수들의 모습.
[리더스타임즈] 여자 U-20 대표팀이 미국에 승리하며 오는 9월 콜롬비아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 월드컵을 향한 준비를 성공적으로 이어갔다.

박윤정 감독이 이끄는 여자 U-20 대표팀이 4일 오전 7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디그니티 헬스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미국 여자 U-20 대표팀과의 친선 2차전에서 4-2 승리를 거뒀다. 전반 34분 만에 박수정, 조혜영, 배예빈의 골로 앞서간 한국은 후반전 정다빈이 한 골을 보탰고, 미국에 두 골만 내준 채 승리를 지켜냈다.

이로써 지난 1일 미국 여자 U-20 대표팀에 0-3으로 패했던 U-20 대표팀은 이번 승리로 미국 원정 2연전을 1승 1패로 마무리했다. 특히 한국이 여자축구에서 미국을 꺾은 건 201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의 3-0 승리 이후 처음이다.

양 팀이 초반부터 치고받던 가운데 한국이 먼저 정적을 깼다. 전반 14분 왼쪽 측면에서 전유경의 패스를 받은 박수정이 바디 페인팅으로 상대 수비 한 명을 제친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한 골이 터지니 추가골이 나오기까지는 얼마 걸리지 않았다. 전반 17분 전유경이 오른쪽 측면에서 밀집 수비를 뚫고 페널티 에리어까지 진입했다. 이후 몸싸움에도 넘어지지 않고 시도한 컷백을 뒤에 빠져있던 조혜영이 침착한 마무리로 연결해 두 번째 골을 작렬시켰다.

한국은 두 골차 리드에 만족하지 않았다. 전반 34분 정유진의 크로스를 받은 전유경이 슈팅을 때렸지만 이는 상대 수비에 막혀 흘러나왔다. 전유경은 흘러나온 볼을 페널티 아크에 있던 배예빈에게 연결했고, 배예빈은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격차를 벌렸다. 전유경은 이번 장면으로 도움만 3개째를 기록했다.

전반 종료 직전 알리송 센트너에게 헤더 골을 헌납해 전반전을 3-1로 마친 한국은 후반전에도 골 레이스를 멈추지 않았다. 후반 19분 동료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정다빈이 가볍게 밀어 넣어 쐐기를 박았고, 이후 후반 38분에 한 골만 추가로 실점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박윤정 감독은 대한축구협회(KFA)를 통해 “1차전에선 다소 아쉬웠던 점들이 있었는데 2차전에선 선수들에게 볼을 받는 위치 등을 더 세밀하게 강조했다. 모든 선수들이 잘해준 덕분에 득점 장면들을 만들 수 있었다”며 “미국이 객관적 우위에 있는 팀이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월드컵에 가기 전까지 수비 조직력이나 결정력 등 보완해야 할 것들이 있는데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본격적인 월드컵 준비에 나선 대표팀은 오는 6일 개최국 콜롬비아에서 실시되는 월드컵 조추첨이 예정돼 있으며, 대회를 한 달여 앞둔 7월 말 최종 엔트리를 확정하게 된다.

여자 U-20 대표팀 미국 원정 친선경기 2차전

대한민국 4-2 미국

득점 : 박수정(전14), 조혜영(전17), 배예빈(전34), 정다빈(후19, 이상 한국), 알리송 센트너(전45+1), 조르딘 듀들리(후38, 이상 미국).

한국 선발 출전선수: 우서빈(GK, 위덕대), 정유진(위덕대), 남승은(오산정보고), 엄민경(위덕대), 천세화(울산과학대), 김신지(위덕대), 홍채빈(고려대), 배예빈(위덕대), 박수정(울산과학대), 조혜영(광양여고), 전유경(위덕대)
태그

전체댓글 0

  • 648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수정 선제골’ 여자 U-20 대표팀, 미국에 4-2 승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