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사진 제공: KBS 2TV
[리더스타임즈] 알콩달콩했던 김명수와 이유영의 관계에 적신호가 켜진다.

KBS 2TV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극본 박유미 / 연출 장양호 / 기획 KBS / 제작 판타지오 / 원작 네이버웹툰 '함부로 대해줘' 작가 선우) 15회에서는 언제 어디서든 함께 하기로 했던 신윤복(김명수 분)과 김홍도(이유영 분)의 약속이 불투명해질 예정이다.

신윤복과 김홍도의 사이엔 누가 와도 갈라놓을 수 없는 끈끈한 믿음과 깊은 사랑이 존재하고 있다. 서로가 없는 삶은 존재하지 않는 듯 신윤복은 디자이너 꿈을 펼치기 위해 파리행을 앞두고 있는 김홍도를 따라나서겠다는 강경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며 김홍도도 신윤복과의 미래를 틈틈이 그리고 있다.

하지만 신윤복과 김홍도 앞엔 사랑만으로는 극복할 수 없는 현실적인 문제가 놓여 있다. 감쪽이의 정체와 행방은 여전히 모호하고 문화재 도난 사건에 가담했던 이준호(박은석 분)는 칼에 찔려 위독한 상태다.

그뿐만 아니라 신윤복은 성산마을과 바깥세상의 다양한 경험, 문화를 잇는 다리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마을 내 그의 책임이 막중하다. 마을에서 패션쇼를 준비하며 가까이서 모든 것을 지켜봤던 김홍도 역시 신윤복이 마을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존재임을 뼈저리게 깨달았다.

착잡한 마음을 대변하듯 공개된 사진 속 신윤복과 김홍도 사이엔 무거우면서도 슬픈 분위기가 흐르고 있다. 특히 신윤복을 바라보고 있는 김홍도의 눈은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것처럼 촉촉하게 젖어있다.

무엇보다 신윤복과 김홍도의 고민은 신수근(선우재덕 분), 까미유(배종옥 분)가 겪었던 과거와 궤를 같이 하고 있다. 파리에서 만난 신수근과 까미유는 첫눈에 서로에게 반해 마음을 나눴지만 신수근이 대를 잇기 위해 성산마을로 돌아가면서 짧지만 뜨거웠던 로맨스는 막을 내렸다.

앞서 까미유는 자신과 닮은 신윤복과 김홍도의 사랑이 평탄치 않을 것임을 예상한 듯 씁쓸함을 감추지 못한 바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더한다.

이처럼 신윤복과 김홍도 역시 사랑하지만 홀가분히 마을을 떠날 수 없는 현실 때문에 결단을 내리기 쉽지 않은 상황. 사랑하기에 함께 꿈꾸는 미래가 조심스러워지는 아이러니 속 이들의 로맨스 향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는 오늘(1일) 밤 10시 10분에 15회가 방송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296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함부로 대해줘' 김명수-이유영, '복도 커플' 로맨스에 적신호 켜진다! 함께 약속한 미래, 지킬 수 있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