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6월 월간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 선정
[리더스타임즈] 2024 KBO 퓨처스리그 6월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의 수상자로 투수 부문에 상무 조민석, 타자 부문은 삼성 이현준이 각각 선정됐다.

월간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은 입단 1~3년차 선수 중 퓨처스리그에서 규정이닝과 규정타석을 채운 선수를 대상으로 월간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기준 최우수 투수와 타자를 선정하는 시상이다. 6월 한 달간 상무 조민석은 WAR 0.67, 삼성 이현준은 WAR 0.49를 기록했다.

투수 부문에는 지난 5월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에 선정됐던 조민석이 6월에도 꾸준한 경기력을 보이며 두달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조민석은 원광대 졸업 이후 22년도 2차 9라운드 90순위로 NC에 입단하여, 24시즌부터는 상무 소속으로 경기에 출장하고 있다.

상무 조민석은 6월 한달 간 퓨처스리그 4경기에 모두 선발투수로 출장하여 3승(남부 1위)을 달성하고, 총 23이닝(남부 3위) 동안 평균자책점 2.35를 기록하는 등 선발 투수로 점차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두달 연속 수상의 소식을 접한 조민석은 “5월 수상에 이어 6월까지 퓨처스 루키상을 수상하게 되어 정말 영광으로 생각하고, 지난달 시상식에서 앞으로 더 잘 준비해서 또 한번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씀드렸는데, 그동안 잘 준비하고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부상없이 팬분들께 좋은 경기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남은 기간도 열심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타자 부문 수상자인 이현준은 비봉고 졸업 후 한양대를 거친 올해 신인 선수로 지난 드래프트에서 8라운드 74순위로 삼성에 입단했다.

삼성 이현준은 6월에 퓨처스리그 17경기 출장하여 안타 19개(남부 4위), 타율 0.373(남부 2위), 출루율 0.407(남부 4위)을 기록하며 6월 퓨처스 루키상 타자부문에 선정됐다. 첫 퓨처스 루키상을 수상한 이현준은 “프로에 입단하고 처음에는 타석에서 변화구 타이밍 잡는데 다소 어려움을 겪었는데, 코치님들의 조언을 받으면서 개선하려고 노력했다”며, “6월 초반에는 성적에 대해 크게 의식하지 않았지만, 마지막까지 성적을 잘 유지해서 마무리 할 수 있어서 좋았고, 이렇게 상까지 받게 되어 더 기쁘다”는 말을 전했다.

6월 월간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에 선정된 상무 조민석, 삼성 이현준에게는 퓨처스 루키상 기념 트로피와 함께 메디힐 후원을 통해 각각 상금 50만원과 부상으로 50만원 상당의 메디힐 코스메틱 제품이 전달된다.

월간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은 퓨처스리그 타이틀스폰서인 메디힐의 후원을 통해 이번 시즌 처음 제정되어, 퓨처스리그에서 활약하는 저연차 선수들을 독려하고 유망주 선수들의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415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월 메디힐 퓨처스 루키상, 투수 상무 조민석, 타자 삼성 이현준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