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첨단산업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선정(안)
[리더스타임즈]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오는 7월 4일 ‘첨단산업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2023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첨단산업 특성화대학 지원사업은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 방안'(2022.7.)에 따라 대학이 산업계 수요에 기반한 학사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첨단산업 분야 양성체계(주전공, 융합전공 등) 구축, 교원 확보, 실험·실습 기반 시설(인프라) 조성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4년에는 이차전지 분야를 추가하여 반도체 분야 9개, 이차전지 분야 3개 총 12개 대학(연합)을 선정했다.

이번 선정평가는 첨단산업 인재 양성의 역량과 의지가 있는 대학을 선정하기 위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32개 대학(연합)(46개교)에 대해 △서면 검토(2024.5.23.~24.) △현장 실사(2024.5.29.~6.5.) △대면 평가(2024.6.20.~6.26.)의 3단계 평가를 실시했다.

반도체 특성화대학에는 개별 대학이 인재양성 계획을 수립하는 ‘단독형’에 △가천대△서강대△연세대(가나다 순) 3개교를 선정했으며, 대학 간 보유 역량을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해 복수학위 등 협업을 토대로 인재양성 계획을 수립하는 ‘동반성장형’에 △고려대-인제대△아주대-한밭대△인하대-강원대△한국공학대-국립공주대(가나다 순)를 선정했다. 또한,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강화된 재정 지원을 받는 ‘비수도권 동반성장형’에 △경상국립대-국립부경대△금오공과대-영남대(가나다 순)를 선정했다.

이차전지 특성화대학은 지역과 유형 구분 없이 대학의 인재 양성 역량과 계획을 평가했으며, △국립부경대△전남대△한양대(ERICA)를 선정했다.

평가결과에 대한 이의제기 등 절차(~7.12.까지)를 거친 후 최종 선정된 대학(연합)은 △교육여건 개선 △교육과정 내실화 △우수 인재 유치 △진학 및 취업 활성화를 위해 4년간 집중적인 재정 지원을 받게 된다.

심민철 인재정책기획관은 첨단산업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대학이 산업계 요구 수준에 맞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과 예산지원 등 필요한 지원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하며, “대학도 사업계획에 참여한 기업 및 지자체 등과 긴밀히 소통하여 자체적으로 작성한 사업계획을 충실히 이행해 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07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육부, 첨단산업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12개 대학(연합) 신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리더스타임즈,인터넷신문사,인터넷언론사,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스클럽,글로벌주니어기자단,주니어기자단,글로벌리더스어학원,글로벌리더,세계청소년신문,글로벌리더활동,세계청소년소식,미국무성무료교환센터,청소년꿈랩,꿈발굴단,필리핀코리안타운.리더스타임즈,leaderstimes.